관리 메뉴

웃음프로젝트의 블로그

박쥐(Thirst, 2009) 감상평 본문

웃음프로젝트의 하루/영화를 보면서

박쥐(Thirst, 2009) 감상평

Developer 웃음프로젝트 2009.05.25 11:20


영화를 보게 되다...

개봉 전부터 논란이 많았던 영화 박쥐에 대해 이야기 해보려한다.
송강호의 성기노출로 인해 사람들의 말이 많아진 영화로 도대체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궁금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인터넷에 상반된 평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엄청나게 싫어하고 욕하는 평이 있는가 하면, 심오하고 뭔가 얘기하려는게 많은 영화라는 등의 여러 엇갈린 의견이 많이 나오고 있었다.
결국, 그 궁금함을 이기지 못하고 영화를 보게 되었다.
필자는 호기심이 많은 사람인지라 이런 종류의 상황에서는 직접봐야 직성이 풀린다.


영화를 보고난 첫 느낌은~

예전에 작성했던 영화평들은 거의 스포일러에 가까운 내용들에 짧고 조잡한 글들이었지만, 이번엔 스포일은 하지 않겠다.
다만, 느낌만 적을 뿐이다.
아~ 뭐라고 말해야 할까?
영화를 보고 영화관에서 나오는 동안 정신이 멍해졌다.
필자로써는 참... 욕하기도 그렇다고 재밌다, 좋다 칭찬하기도 애매하고 뭐라 표현하기 힘든 그런 느낌이었다.
영화를 보고 나서 몇일 동안 그 멍멍함과 영화의 생각이 머리 속에서 지워지지 않을 정도였다.
왠만한 영화를 보고나서... 아니 감동적인 영화를 보고나서도 이렇게 몇일 동안 생각한 영화는 없을 것이다.


스틸이미지


재미있을까?

솔찍히 재미있는 영화는 아니었다. 감동이나 재미 등을 느끼기 보다는 심오한 느낌이 드는 영화였다.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뱀파이어라는 소재로 만든 영화인데다, 주인공인 송강호는 신부라는 사제의 신분이지만 점점 타락의 길로 빠져드는 영화였기 때문이다.
영화를 보는 내내 정상적인 모습이라기 보다는 비정상적인 인간들의 모습이 주를 이루고 있다.
앞서 말했 듯이 재미보다 매우 무거운 느낌을 갖게 만들어 버리는 영화다.
솔찍히 이해가지 않는 부분도 많다.

스틸이미지


왜? 심오하다고 말하는가?!

송강호는 신부라는 신분으로 나온다. (죄송하지만, 말을 설명하기 위해 네이버에 공개된 줄거리 정도의 내용에 대해 언급하겠다!)
그러나, 백신개발 실험에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실험을 하는 도중에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죽음에 이르게 되는데 어떤 피를 수혈 받아 살아나지만 이 피가 뱀파이어로 만들어 버린다.
송강호는 김옥빈을 만나고 묘한 매력으로 억누를 수 없는 욕망을 느끼게 되고, 김옥빈 또한 시어머니와 남편에게 억눌렸던 욕망으로 둘은 위험한 사랑에 빠지게 된다.
송강호는 이런 욕망으로 신부의 신분을 거부하고 점점 더 욕망의 세계로 빠져들고, 김옥빈은 송강호가 뱀파이어라는 걸 알게 되고... 이 힘을 이용해 남편을 죽이자고 제안한다.
결국, 송강호는 여러 사건을 일으키고 김옥빈과 자신을 보며 자신이 얼마나 타락의 늪에 빠져들었는지... 느끼게 되어 결말을 향해 달려간다.
(결말은 영화를 보시길..)

이런 내용이 전개가 되면서 비정상적이라고 보이기까지하는 캐릭터들이 주는 메시지는 인간이 얼마나 많은 욕망과 이를 이루기 위해 행하는 행동에 대해 말하고자 하는 것 같다.
욕구와 갈망 속에서 그 것을 이루고자 하고, 이루고 나서 또다른 욕구와 갈망으로 들어가고, 또 다른 두렵움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개인적인 평가를 한다며?

개인적으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영화는 아니었다.
일단, 필자는 앞서 호기심이 많은 사람이라고 했는데, 분명 보지 않고 못 배길만한 영화이기는 했지만, 너무 예술성에 치우처졌다는 생각이 든다.
관객들이 쉽게 받아들이고 좀 더 편하게 보도록 만들었다면 좋았을 텐데,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가 너무 깊었는지... 다가가기에는 거부감이 좀 든다.
당연히 필자가 좀 영화에 눈이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어찌하든 지극히 개인적으로 그렇다는 것이다.
그리고, 연기와 배우에 대해 이야기해 본다면, 김옥빈의 연기는 좀 어색한 것 같은 느낌도 들고 처음부터 그런 의도로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멍한 표정과 나중에 뒷부분에서 뱀파이어가 되고나서 보이는 모습은 액션이나 그래픽 이런 것이 초점을 둔 영화가 아닌 것은 알지만, 기존에 뱀파이어를 소재로 한 영화를 본 이상 좀 많이 모자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스틸이미지


결론적으로...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영화관에서 돈을 주고 봐도 영화값이 그렇게 아깝다는 정도까지 나쁜 영화는 아니고, 그래도 볼만한 영화인 것 같다.
다만, 뭔가 머리 속을 매우 복잡하게 하지만 이를 쉽게 정리하기 힘든 영화이고 아쉽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읽은신 분들께~

이런 두서 없이 논지 조차 없어 보이는 이런글을 읽어 주신 점에 매우 감사한다.
표현하는 능력도 모자라고, 이런 평을 할만한 머리도 못되는지라 그냥 오락가락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다.
하지만, 필자의 만족감이라는 욕망(? ㅋㅋ)에 글을 적어 본다.
좋은 글은 아니지만, 많은 분들의 격려 댓글이라도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갑자기 밀려온다.(mixup도 ㅋㅋ;)

아무튼,,, 이런 허접한 글을 보시느라 수고하셨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박쥐
감독 박찬욱 (2009 / 한국)
출연 송강호, 김옥빈, 신하균, 김해숙
상세보기


2009/05/13 21:35



새롭게 소식이 올라와 갱신한다.
이것 저것 말이 많던 박쥐과 칸영화제에 진출해서 당당하게 3위에 해당하는 심사위원상의 수상했다.
한국에서 예술적인 측면을 인정 받아 상을 탔다는게 자랑스럽다.
우리나라에서 더 많은 수상작이 나오길 기다리며... 이 글을 줄인다.

2009/05/25 11:20

'웃음프로젝트의 하루 > 영화를 보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쥐(Thirst, 2009) 감상평  (8) 2009.05.25
7급 공무원  (2) 2009.04.30
그림자살인  (0) 2009.04.30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0) 2009.04.30
터미네이터  (1) 2009.04.30
그랜 토리노  (0) 2009.04.30
8 Comments
댓글쓰기 폼